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김한준 이메일
작성일 2020-06-24 조회수 231
파일첨부 한국노총,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반대 릴레이 성명에 동참.hwp
한국노총,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반대 릴레이 성명에 동참.pdf
제목
한국노총,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반대 릴레이 성명에 동참



한국노총도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 반대 릴레이 성명에 동참


선화주 상생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도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에 대해 선화주상생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이며 “모든 고통은 회사눈치에 더해 화주눈치까지 봐야하는 선원과 항만하역 노동자에게 전가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자회사 설립계획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4월 28일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가 국회와 정부에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반대청원을 제출한 이후 계속되던 릴레이 성명이 한노총까지 이어지면서 반대여론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

 

4월 29일에는 한국항만물류협회가, 5월 8일에는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이 반대성명을 발표했고 이어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부산항발전협의회가 연대성명을 발표했다.

 

한국노총은 6월 23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포스코의 이 같은 결정은 한진해운 파산 이후 무너진 해운산업 재건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해운ㆍ물류업계 노동자들에게 처절한 박탈감만 줄 뿐이다.”이라며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을 중단할 것을 호소했다.

 

그동안 해운물류업계는 포스코가 물류자회사를 설립하려는 계획에 대해 제3자 물류 육성이라는 정부정책에도 부합하지 않을 뿐더러 건전한 물류시장의 질서를 해친다는 이유로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의 철회를 강력 요구해왔다.

 

물류정책기본법 제37조는 “국토교통부장관은 해양수산부장관 및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협의하여 화주기업과 물류기업의 제3자물류 촉진을 위한 시책을 수립ㆍ시행하고 지원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고 이를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도 할 수 있다.

 

한편 한국노총은 이번 성명발표에 이어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도 이 문제를 제기하고 사회적 대화를 제안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별첨 한국노총 성명서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 중단하라


 

우리나라 대표 국민기업이자 대형화주기업인 포스코가 최근 물류통합 운영법인 ‘포스코GSP(Global Smart Platform)(가칭)’ 설립을 결정한 바 있다.

 

포스코의 이같은 결정은 한진해운 파산 이후 무너진 해운산업 재건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해운ㆍ물류업계 노동자들에게 처절한 박탈감만 줄 뿐이다.

 

또한, 지난 4월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인 HMM의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오늘 명명식으로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신호탄을 세계로 쏘아 올리게 됐다”며 선?화주 상생을 최우선적으로 강조한 것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이다.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진출명분으로 물류비용 절감과 업무효율화를 들고 있지만, 우리나라 원자재 수출입 물량을 독점하다시피 한 채 최저가 경쟁 입찰을 부추기고, 결국 그 모든 고통은 회사 눈치에 더해 화주 눈치까지 봐야 하는 선원과 항만하역 노동자들에게 전가될 것이다.

 

포스코그룹에 엄중히 촉구한다. 국민기업답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협력업체에 떠넘기지 말고 노동자·기업이 함께 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선?화주 상생과 10만 선원·항만노동자 고용문제에 무거운 책임의식을 보여주길 바란다.


 

2020년 6월 23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이전글 해운항만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지원 촉구 결의안’발의
다음글 선협, 파나마운하 통행료 한시적 인하 요청